9.4 C
Chicago
Tuesday, February 7, 2023
spot_img
Home종합뉴스파월의 후회 금리인상 더 일찍했더라면

파월의 후회 금리인상 더 일찍했더라면

인플레 늦은 대처 인정

제롬 파월<사진> 연방준비제도이사 회(FRB·연준) 의장이 “기준금리를 좀 더 빨리 올리는 편이 나았을 수 있다”며 인플레이션 대응에 한발 늦었음을 인정하는 발언을 했다. 연준이 물가를 잡는 과정에서 경기가 ‘연착륙’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당장은 꽤 어렵다”며 자신감 잃은 모습을 보였다.

파월 의장은 12일 마켓플레이스와 의 인터뷰에서 연준이 물가 상승세 를 잡기 위해 금리를 인상하는 과정에서 연착륙을 달성하기가 어려 울 것이라고 전했다. 파월 의장은 “연착륙은 노동시장을 강하게 유지 하면서 2% 수준의 인플레이션으로 되돌아가는 것인데, 이는 몇 가지 이유로 지금 당장 달성하기는 꽤 어 렵다”고 했다. 그는 “실업 률은 매우 낮 고 노동시장은 매우 타이트하며 인플레이션 은 매우 심각 하다”며 이로 인해 연착륙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우 리는 연착륙할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파월 의장은 22년 만에 연준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한 뒤 “미 경제가 연착륙할 가능성이 크다”고 자신한 바 있는데 불과 일주일여만에 부정 적인 어조로 바뀐 것이다. 아울러 파 월 의장은 물가 상승세를 잡는 과정에서 “약간의 고통이 있을 것”이라며 시장의 우려를 인정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율을 2%까지 낮 추는 과정에서 약간의 고통이 따르 겠지만, 궁극적으로 큰 고통은 물가 상승에 대처하지 못하고 높은 수준의 인플레이션이 우리 경제에 뿌리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기준금리를 조금 더 일찍 올렸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며 연준이 늦게 대응했음을 일부 인정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아울러 이날 파월 의장은 “경제가 예상대로 움직이면 향후 두 차례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게 적절할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 다만 “상황이 우리의 기대보다 더 좋으면 기준금리를 덜 올리고, 상황 이 기대보다 더 나쁘면 기준금리를 더 올릴 준비가 돼 있다”며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의 가능성도 열어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