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레이디 성차별적 비아냥 미예비역 중장, 고문직 정지

577

미군 예비역 중장이 조 바이든 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향해 성차별적 트윗을 날린 이후 군사 고문직에서 물러날 위기에 몰렸다.
영국 인디펜던트, USA투데이 등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개리 볼레스키 예비역 중장<사진>은 지난달 대법원판결로 낙태권이 파기된 직후 문제의 트윗을 올렸다.
먼저 바이든 여사가 대법원의 낙태권 파기 판결에 대해 “50년 가까이 여성들은 신체에 대해 스스로 결정할 권리를 누렸지만, 오늘 우리는 이 권리를 도둑맞았다”고 법원 판결을 비판했다.
그러자 볼레스키 전 중장은 여기에 답글 형식으로 “여자란 무엇인지 당신이 마침내 깨닫게 됐다니 다행”이라고 비아냥댔다.
이 트윗은 곧 삭제됐다. 그러나 육군은 최근 볼레스키 전 중장의 육군 고위 전문가 멘토 직무를 정지했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