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2,900만명 개인정보, 해커들에 뚫렸다

821

지난달 발생한 페이스북 네트워크 해킹 사건 당시 해커들이 거의 3천만명에 달하는 사용자 개인정보에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페이스북이 12일 밝혔다.

CNN·CNBC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 네트워크에 침투한 해커들은 계정 접근권(액세스 토큰)을 덮어쓰는 수법으로 40만 개의 계정을 그들의 통제 아래에 두고 2,900여만명의 사용자가 올려놓은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에 접근한 것으로 밝혀졌다. 100만명의 사용자는 개인정보와 관계없이 액세스 토큰만 도용됐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28일 해킹 사건 발표 당시 해커들이 ‘뷰 애즈'(View As) 기능에 침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뷰 애즈’는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이 다른 사용자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 미리보기 할 수 있는 기능을 말한다.

페이스북은 개인정보가 뚫린 사용자 2,900만명 중 절반가량인 1,400만명의 경우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외에 연락처 정보, 성별, 종교, 최근 로그인 정보와 검색기록 등 더 민감한 정보가 해커들에게 노출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사용자 1,500만 명은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세 가지만 노출됐다.

페이스북은 해킹의 영향을 받은 모든 사용자의 액세스 토큰을 다시 설정(리셋)하고, 자신의 계정이 해킹 당했는지 확인할 수 있는 별도의 웹사이트를 가동했다. 페이스북은 1주일 이내에 해킹당한 사용자들에게 개별적으로 메시지를 보낼 계획이다. 페이스북의 가이 로젠 부사장은 블로그 포스트에 “해킹 사건은 연방수사국(FBI)에 의해 수사 중이다. 해킹 배후에 누가 있는지는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면서 “우리는 이번 공격을 감행한 해킹 그룹이 다른 방식으로 페이스북을 이용했는지도 알아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이번 사건 조사와 관련해 연방거래위원회(FTC), 아일랜드 데이터보호위원회(IDPC) 등과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페이스북 해킹은 지난달 14일부터 25일까지 이뤄졌다. 페이스북은 이틀간 자체 조사를 벌인 뒤 해킹 사실을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당시 해킹의 영향을 받은 사용자 수가 5천만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 영향을 받았을지도 모르는 사용자를 포함해 약 9천만명의 사용자 계정을 강제 로그아웃하는 조처를 했다. 페이스북은 11월6일 중간선거를 앞두고 정치 스팸 계정 등 정치적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는 800여개 계정·페이지를 삭제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영국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8,700만명의 페이스북 사용자 정보를 도용한 사건이 불거지면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데 이어 최근 잇달아 터지는 해킹이나 선거 관련 사건 등으로 악전고투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