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대만 도착 미-중 ‘일촉즉발’

231
2일 낸시 펠로시(가운데) 의장을 비롯해 미 하원의원 대표단이 C-40C 수송기를 타고 대만 타이베이 쑹산공항에 도착했다. 로 < 이터>

미 권력 3위, 25년만에

미국 권력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하원의장이 중국의 강력 반발에도 결국 2일 대만 땅을 밟았다. 펠로시 의장은 1997년 뉴트 깅그리치 하원의장 이후 25년 만에 대만을 찾은 미 최고위급 인사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밤 낸 성명에서 “미 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대만의 힘찬 민주주의를 지원하려는 미국의 확고한 약속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 세계가 독재와 민주주의 사이에서 선택을 마주한 상황에서 2,300만 대만 국민에 대한 미국의 연대는 오늘날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