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C
Chicago
Sunday, January 29, 2023
spot_img
Home종합뉴스포르투갈에 이기고 가나가 지면‘가능’

포르투갈에 이기고 가나가 지면‘가능’

■ 16강 ‘경우의 수’

비기거나 지면 탈락

월드컵 16강의 길은 역시 멀고 험하다. 한국 축구가 이번에도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신세가 됐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석패했다. 이어진 같은 조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포르투갈이 우루과이에 2-0으로 완승했다.
가나와 1차전에서 이긴 포르투갈은 2연승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 H조에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2위 가나(승점 3·1승 1패·골득실 0·득점 5), 3위 한국(승점 1·1무 1패·골득실 -1·득점 2), 4위 우루과이(승점 1·1무 1패·골득실 -2·득점 0)가 마지막 한 장 남은 16강행 티켓을 두고 경쟁하는 구도가 형성됐다.
16강 진출 시나리오의 가장 큰 전제는 한국이 포르투갈을 3차전에서 반드시 꺽어야 한다는 것이다. 지거나 비기면 곧바로 탈락이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이기면 가나-우루과이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운명’이 갈린다. 이 때 우루과이가 가나에 승리한다면 한국과 우루과이는 1승 1무 1패로 승점 4 동률을 이룬다. 승점이 같으면 골득실차-다득점-승자승으로 순위를 따지는데, 한국은 현재 골득실과 다득점에서 모두 우루과이에 앞서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한국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이럴 경우 우루과이가 가나를 1골차로 이기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다.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긴다면 우루과이는 탈락하고, 한국과 가나가 승점 4 동률을 이루게 된다.
이 경우 골득실과 다득점을 따져야 하는데 무승부를 기록한 가나는 골득실이 그대로 0인 상황이 만들어진다.
한국은 포르투갈에 2점 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유리하다. 그래야 골득실에서 가나를 앞설 수 있다. 만약 골득실이 같아져 다득점을 따지게 되면 한국이 불리해진다. 현재 가나의 총 득점이 한국보다 3점이나 많기 때문이다.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는 것은 한국에 최악의 상황이다. 가나가 승점 6으로 포르투갈과 함께 16강에 오르고 한국은 탈락한다.
포르투갈이 우루과이에 승리한 것은 벤투호에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이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벤투호와 3차전에서 전력을 다할 필요성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다만 포르투갈이 완전히 힘을 빼고 벤투호를 상대하리라 확신하기는 어렵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