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물 공포’맨하탄 압력밥솥 용의자 체포

118
[사진제공AP=연합]

20대 노숙인 남성

맨하탄의 지하철역 등에 전기압력밥솥을 놔둬 폭발물 공포를 불러일으킨 20대 남성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월스트릿저널(WSJ)은 18일 뉴욕경찰이 전날 용의자로 래리 그리핀(26·사진)을 브롱스에서 체포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6일 오전 7시께 맨하탄 남단의 풀턴 지하철역 역사에서 2개의 전기밥솥이 발견된 데 이어 약 1시간 후 2마일(3.2km)가량 떨어진 첼시 지역의 쓰레기더미 옆에서도 같은 종류의 전기밥솥 한 개가 발견됐다.

폭발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풀턴역의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고, 주변 일대 교통이 통제되는 등 출근길 극심한 교통혼잡이 빚어졌다.

WSJ은 그리핀은 3건의 가짜 폭발물 설치 중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리핀은 웨스트 버지니아주 로건 카운티의 브루노에서 거주하다 뉴욕으로 건너와 노숙자 생활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핀은 각 혐의에 대해 최고 7년 형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최고 21년 형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다만 그리핀의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리핀은 웨스트 버지니아주 로건 카운티의 브루노에서 거주하다 뉴욕으로 건너와 노숙자 생활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웨스트 버지니아에 거주하던 최근 8년간 무기 등의 불법 소지와 미성년자를 유인하기 위한 음란물 이용 등의 혐의로 최소 3차례 체포된 전력이 있다.

그리핀은 뉴욕에서 노숙자 생활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