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시애라’ 유럽 강타, 피해 속출

0
583
폭풍 시애라의 여파로 지난 10일 영국 브렌트우드 지역 도로에 대형 싱크홀이 발생한 가운데 승용차 1대가 싱크홀에 빠져 있다.[AP]

항공편도 중단 교통대란

폭풍 시애라(Storm Ciara)가 유럽을 강타해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주말부터 영국을 비롯한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등에서 최고 풍속 시속 150km의 강풍을 동반한 폭우와 폭설로 수만 가구가 단전되고 서유럽 각국의 항공편 운항과 철도 운행이 대거 취소되어 교통대란을 겪고 있다.
강풍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독일 분데리스가 등 스포츠 경기와 ‘유럽문화수도 축제’ 개막식 등 주요 행사들도 취소됐다.
시애라는 올해 유럽을 강타한 가장 강력한 폭풍이며, 독일과 스위스에서는 사빈(Savine), 노르웨이에서는 엘사(Elsa)로 불린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