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10월 초쯤 4차 방북

935

미 국무부, “김정은의 초청 수락”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 조율 등을 위해 내달 평양을 방문한다.

국무부는 26일, 헤더 나워트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오늘 폼페이오<사진 좌> 장관이 뉴욕에서 북한의 리용호<우> 외무상을 만났다”며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 달 평양을 방문해달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했다”고 밝혀 폼페이오 장관의 10월 방북을 공식화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은 이번이 네 번째로, 그는 당초 지난달 말 평양행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진전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전격 취소, 무산된 바 있다.

나워트 대변인은 이번 방북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정상 간에 이뤄진 약속 이행에 관련한 추가 진전을 만들어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약속 이행에 관련한 추가 진전’에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가 포함된다고 나워트 대변인은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카드가 다시 살아남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함께 비핵화- 등 체제보장로드맵을 둘러싼 북미 간 빅딜 논의도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이 경우 연내 종전선언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 간 즉각적 대화 재개를 선언한 가운데 ‘한미정상회담→북미 외교수장 회동→폼페이오 4차 방북→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북미 간 대화국면이 긴박하게 돌아갈 전망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아주 조만간” 방북할 것이라고 인터뷰 등을 통해 밝혀온 점 등에 비춰 이번 4차 방북 시기는 10월 초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8∼20일 평양에서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2차 북미정상회담 조기 개최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을 통해 전해 들은 김 위원장의 ‘플러스알파(+α)’ 메시지에 대해 어느 정도 긍정적 평가를 했다는 신호로도 해석돼 주목된다. 실제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구체적인 협상의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면서도 “특정한 시설, 특정한 무기에 대한 대화가 진행 중”이라며 핵 신고를 포함한 북한의 추가 비핵화 실행 조치 등에 대한 북미간 물밑 조율이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리 외무상과 만난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회동 사실을 공개, 다가오는 2차 정상회담과 북한 비핵화를 위한 후속 조치들을 논의했다며 “매우 긍정적인 만남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많은 일이 남아 있지만 우리는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는 ‘뉴욕 회동’과 별도로 조만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미국 측 대표로 하는 실무협상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