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웨어로 영토 넓히는 구글

59
구글이 프로토타입이라며 공개한 스마트 글라스. <구글>

픽셀 워치·태블릿 공개
외국어 번역해 자막으로 ‘스마트글라스’도 선봬

구글이 지난 11일 픽셀워치와 픽셀태블릿을 선보였다. 이날 북가주 마운틴뷰 본사에서 열린 ‘구글 I/O(연례 개발자회의) 2022’에서 이런 제품들을 공개한 것이다. 소프트웨어가 주력 제품인 구글이 독자 생산한 스마트워치를 공개한 것은 처음으로, 하드웨어 시장의 파이를 차지하려는 야심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구글의 스마트워치용 운영체제(OS)인 웨어OS를 탑재한 제품은 삼성 갤럭시 등 이미 많지만 구글이 직접 하드웨어까지 만들기로 했다고 선언한 셈이다.

이날 선보인 픽셀워치는 동그란 페이스에 돔형 유리를 씌운 외관이다. 웨어OS가 탑재되고 구글 어시스턴트와 구글 지도, 구글 지갑 등도 모두 쓸 수 있다. 또 2019년 인수한 스마트워치 회사 핏빗이 제공해온 피트니스 기능과 이용자 활동 추적 기능도 도입될 예정이다.

구글은 또 이날 픽셀 태블릿의 외관을 공개하며 2023년 중 출시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구글이 직접 태블릿을 제조하는 것도 처음이다. 이 태블릿에는 구글이 독자적으로 설계한 시스템온칩(SoC·여러 기능을 가진 시스템을 하나의 칩에 구현한 기술집약적 반도체)인 ‘텐서 칩’이 탑재된다.

구글은 보급형 제품인 ‘픽셀 6A’ 스마트폰도 선보였다. 7월 미국에서 출시될 이 제품의 가격은 449달러로 책정됐다. 픽셀 6A에도 고가형 라인업인 ‘픽셀 6’, ‘픽셀 6프로’에 들어간 것과 똑같은 텐서 칩이 들어간다.

구글의 무선 이어폰으로는 처음으로 노이즈 캔슬링(소음 제거) 기능이 있는 ‘픽셀버즈 프로’도 이날 첫선을 보였다. 7월로 출시일이 잡혔고 올해 중 입체감 있게 소리를 재현하는 기능인 ‘스페이셜 오디오’ 기능도 도입될 예정이라고 구글은 밝혔다.

또 이날 제품명을 특정하지 않은 채 프로토타입이라며 외국어를 번역해 자막처럼 띄워주는 스마트글라스를 선보였다. 시연된 동영상을 보면 평범한 안경처럼 생긴 이 기기를 착용하자 앞 사람이 말하는 영어가 중국어, 또는 스페인어로 번역돼 자막처럼 안경에 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