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랜드팍 총기난사 범인은 누구인가

1407
지난 4일 시카고 교외 하이랜드 팍 지역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해 7명을 숨지게 하고 40여명을 부상시킨 범인 로버트 크리모 3세(22)가 사건 직후 여자로 변신하고 현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여장으로 대피 인파에 섞여 도주해 초기 검거를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지난 4일 시카고 서버브 하이랜드팍 지역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해 7명을 숨지게 하고 40여명 이상을 부상시킨 22살 범인 로버트 크리모 3세는 하이랜드팍에서 학교를 다녀 그를 아는 주민들이 많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보이스카우트 조직에 들어가 활동하던 작고 조용했던 소년이 성장하면서 풋볼 팀에서 뛰기도 했다.방과 후 클럽 활동 시 그의 부모는 항상 남보다 늦게 나타나 로버트 크리모 3세를 픽업해 갔다고 한다. 그는 말 수가 적어 묵묵히 픽업을 기다리던 학생이었다고 기억되고 있다. 하이랜드팍 시장 선거에도 출마한 그의 아버지는 비즈니스맨으로 지역 유지처럼 활동했으나 아들과의 관계가 썩 원만해 보이지는 않는 가족이았다고 지인들은 전했다.

사건 직후 그는 여자로 변신하고 현장을 빠져 나간 것으로 확인되어 충격을 주고있다. 감시 카메라에 찍힌 그는 여장을 하고 대피하는 군중들과 섞인 채 현장을 빠져나온 후 집으로 가서 자동차를 몰고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그의 총격에 희생된 7명 중 2살 된 아이의 부모가 포함된 것으로 밝혀져 세인들을 놀라게 했다.
30대 중반의 맥카시 부부는 아이와 함께 독립기념일 퍼레이드를 구경하고 있었으며 부부는 총에 맞아 사망했으며 2살박이 아들만 현장에서 살아난 것이다. 아이의 조부모를 찾아냈으며 약 3만6000명의 기부자들이 아이를 위한 기금 모금을 시작해 6일 현재 모금액은 2백만 달러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된 용의자는 무차별 총기 난사와 관련 7개의 죄목으로 1급 살인 혐의를 받고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다. <이점봉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