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사기 피해자 20만명 구제

175

교육부, 60억달러 상환 취소
지불한 대출금도 환불

조 바이든 행정부가 학자금 대출 사기로 피해를 입은 20여만명을 구제하기 위해 60억달러의 연방 학자금 대출을 취소하기로 했다.

연방 교육부는 영리 대학의 학자금 대출 사기와 관련한 미국 내 집단소송에서 60억달러의 학자금 대출 상환 의무를 취소하기로 합의했다고 23일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취업 전망 등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영리 대학의 학자금을 대출받은 20만여명이 자동으로 부채 탕감을 받게 된다. 대출금 전액이 완전히 소멸되고 지금까지 지불한 대출 상환금을 환불받으며 크레딧 리포트와 관련된 모든 부정적인 점수가 삭제된다.

미구엘 카르도나 교육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위법 행위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나 이번 합의가 쌍방에게 공평한 처사가 될 것으로 본다”며 “20만여명의 대출자들을 대상으로 수십억 달러에 이르는 학자금 대출 부채를 자동 구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학자금 대출 기록 취소와 관련된 학교들은 2019년 갑자기 문을 닫은 드림센터 운영 아트 인스티튜트, ITT 테크 및 웨스트우드 칼리지, 그리고 커리어 에듀케이션 기업(CEC)이 운영한 캠퍼스 등이다. 또 100개 이상의 캠퍼스와 11만명 이상의 학생들이 재학한 미 최대 영리 대학 중 하나로 여전히 운영 중인 피닉스 대학, 그랜드 캐년 대학, 디브라이 대학 등이 포함되어 있다.

<하은선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