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최초 인터폴 총재 탄생

0
1012

김종양 전 경기경찰청장…2020년까지 임기

 

세계 각국 경찰간 공조와 협력을 총괄하는 인터폴(ICPO/국제형사경찰기구) 수장에 한국인이 처음으로 선출됐다.

21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87차 인터폴 총회에서 김종양(57, 사진) 인터폴 선임부총재가 총재로 당선됐다고 경찰청과 외교부가 밝혔다. 신임 김 총재는 총회 마지막 날 열린 투표에서 함께 출마한 알렉산드르 프로코프추크(러시아) 인터폴 유럽 부총재를 제치고 총재로 선출됐다. 김 총재는 당선 직후 총재직 수락연설에서 “앞으로 다가올 날들이 인터폴의 미래에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며 “공동 목표인 ‘더 안전한 세상’을 위해 함께 가자”고 말했다.

인터폴 총재 임기는 4년이지만, 김 총재는 전임자였던 멍훙웨이(중국) 전 총재 사임 이후 잔여 임기만 채워야 해 2020년 11월까지 2년간 재직한다. 멍 전 총재는 지난 9월 모국으로 출장을 간다고 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가 이후 뇌물수수 혐의로 중국 반부패 당국인 국가감찰위원회 조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돼 총재직에서 물러났다.

인터폴은 국제범죄와 테러, 재난 등 국경을 넘나드는 치안 문제에 대해 각국 경찰간 공조와 협력을 총괄하는 협의체로 1923년 설립됐다. 본부는 프랑스 리옹에 있고, 100여개국 경찰기관 관계자 950여명이 파견돼 근무한다. 인터폴 회원국은 194개국으로 유엔(193개국)보다 많다.

행정고시 합격 후 1992년 경정으로 경찰에 입문한 김 총재는 서울 성북경찰서장, 서울지방경찰청 보안부장, 경찰청 기획조정관, 경남지방경찰청장 등을 거쳐 2015년 경기지방경찰청장(치안정감)을 끝으로 제복을 벗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