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 C
Chicago
Monday, February 6, 2023
spot_img
Home종합뉴스한국인 2명 등 72명 탑승 네팔기 추락

한국인 2명 등 72명 탑승 네팔기 추락

카트만두 인근 산악에 68명 이상 사망 확인

한국인 2명 등 72명이 탄 항공기가 15일(현지시간) 네팔 중부 포카라에서 추락, 탑승자 중 68명 이상이 사망했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네팔 카트만두에서 출발한 네팔 예티항공 소속 ATR72기가 도착지 카스키 지역 휴양도시 포카라의 공항 인근 강 부근에 추락했다. 네팔 민간항공국은 68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고 항공기에는 승객 68명과 승무원 4명 등 총 72명이 타고 있었다. 항공기에는 육군상사 유모(45)씨와 아들(14) 등 한국인 2명을 포함해 인도인 5명, 러시아인 4명 등 외국인 약 15명이 탑승자 명단에 올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 중에 유씨 부자가 포함됐는지 여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일부 매체는 탑승객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고, 생존자가 있다는 보도도 나오는 등 사망자 수 집계와 관련해서는 아직 혼선이 있는 상태다. 사고 원인도 밝혀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주네팔대사관이 항공사 및 유관기관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한국인 2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된다”며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네팔 당국은 구조헬기를 추락 현장으로 투입했으며 수백 명의 구조대원이 산비탈 추락 지점을 수색하고 있다. 네팔 정부 대변인은 “비행기가 산산이 조각났다”며 “사망자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추락한 여객기는 동강이 났고 일부는 산비탈에 다른 부분은 인근 협곡으로 떨어졌다.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한 영상을 살펴보면 사고 직전 주거지역 위로 저고도로 비행하던 이 여객기의 동체가 비스듬히 흔들리는 모습이 포착된다.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 등이 있는 네팔에서는 기상 상황이 수시로 바뀌면서 항공기 사고가 자주 일어난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