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미 국방부 617명 신원 확인

138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식이 미국 각지에서 열리는 가운데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에서 신원을 확인한 전사자가 총 617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에 따르면 지난 4월1일 게시된 한국전 참전 전사자 신원 확진자는 총 612명으로, 이후 5명의 전사자가 추가로 신원 확인을 했다.

국방부는 신원이 확인될 때마다 DPAA 웹사이트에 전사자를 게시하고 있다. 올해 들어 신원이 확인된 한국전 참전 미군 전사자는 총 11명으로, 2021년 41명, 2020년 14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그러나 아직까지 신원 미상의 한국전 참전 미군 전사자 수가 7,500명이 훨씬 넘는 것으로 DPAA는 집계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지난 4월 북한에서 실종된 5,200명을 포함해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7,500여명의 신원 확인에 최선의 헌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불행히도 인도주의적 문제에 있어 북한과 협력하려는 여러 시도가 지난 2018년 7월 (유해를 담은) 55개 상자가 송환된 이후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한국 전쟁 실종자 가운데 600명 이상의 유해를 송환했다고 밝혔다. 또, 상황이 허락하는 한 북한 지역에서 유해 발굴 및 송환작업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으나 북미 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져들며 사실상 전면 중단된 상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