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얀마 2-0 제압

933

 

월드컵축구 2차 예선, 이재성·손흥민 골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18 월드컵 2차 예선 첫 경기에서 기분좋은 승리를 따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미얀마와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첫 경기에서 손흥민(레버쿠젠)의 1골1도움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정협(상주)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손흥민과 염기훈(수원)을 좌우 날개로 내세운 대표팀(FIFA 랭킹 58위)은 미얀마(143위)를 맞아 한수 위의 기량을 선보이며 경기 내내 미얀마를 밀어붙였다.

터질 듯 말듯 한 선제골은 전반 35분에 나왔다. 미얀마 진영 왼쪽에서 얻어낸 코너킥을 손흥민이 골문 정면으로 센터링했고, 이를 이재성(전북)이 쇄도하면서 헤딩으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을 1-0으로 리드한 채 끝낸 대표팀은 후반 들어서도 볼 점유율을 높여갔지만, 이렇다할 기회는 잡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10분과 16분 미얀마에 슈팅을 내주는 등 미얀마의 역습에 위험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그러던 후반 22분 손흥민이 추가골을 뽑아냈다. 페널티박스 밖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염기훈이 찰 듯 하다가 옆에 있던 손흥민이 강하게 슛을 날렸고, 이 공은 골키퍼가 손을 쓰기도 전에 골네트를 흔들었다. 이후 득점 찬스는 많이 찾아왔지만, 대량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날 승리로 슈틸리케호는 레바논을 1-0으로 꺾고 1승을 신고한 쿠웨이트와 이날 라오스를 꺾은 레바논을 제치고 G조 1위로 올라섰다. 대표팀은 9월 3일 라오스와 홈에서 2차전을 치른다.

 

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