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바레인에 2-1 신승 8강 진출

0
954
22일 열린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연장 전반 결승골을 넣은 김진수가 동료선수와 스탭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아시안컵 16강전…황희찬 선제골, 김진수 연장 결승골

한국 축구 대표팀이 바레인에 연장 접전 끝에 신승을 거두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2일 오전(시카고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벌어진 16강전에서 바레인에 2-1로 승리했다. 황희찬(함부르크)의 전반전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후반전에 동점골을 허용한 후 연장전에서 김진수(전북)의 결승골로 거둔 극적인 승리였다. 이번 대회 4연승을 이어간 대표팀은 어렵게 8강 티켓을 차지했다. 1996년 대회 이후 7회 연속 8강행이다. 대표팀은 이라크를 물리친 카타르와 오는 25일 오전 7시 준결승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이날 승리로 벤투 감독은 취임 후 11경기 무패(7승 4무) 행진도 이어갔다.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3위의 약체 바레인을 상대로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원톱 공격수로, 손흥민(토트넘)을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는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이청용(보훔)과 황희찬이 좌우 날개에 서고, 기성용(뉴캐슬)이 빠진 중원엔 정우영(알시드)과 황인범(대전)이 나섰다. 대표팀은 공 점유율을 80%가량 가져갔음에도 초반 바레인이 4개의 슈팅(유효슈팅 1개)을 날리는 동안 슈팅을 하나도 시도하지 못했다. 전반 25분에야 황인범의 프리킥 직접 슈팅으로 첫 슈팅을 기록한 한국은 전반 43분, 답답하던 흐름을 깼다.

손흥민이 오른쪽에 있는 이용에게 연결해준 패스가 시작이었다. 이용이 골대 정면의 황의조를 겨냥해 보내준 공이 바레인 골키퍼의 몸에 맞고 튀어 나오자 황희찬이 달려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황희찬이 A매치 25경기 만에 뽑아낸 3호 골이다.

후반 들어 바레인이 한국 진영으로 올라오는 일이 잦아지자 벤투 감독은 일찌감치 주세종(아산)을 이청용 대신 투입해 변화를 줬다. 바레인의 공세는 이어졌고 후반 25분 자말 라시드의 위력적인 슈팅을 김승규가 막아냈으나 후반 32분 마흐드 알후마이단의 왼발 슈팅이 홍철의 몸을 맞고 나온 후 모하메드 알로마이히가 세컨드볼을 그대로 골대 윗쪽에 꽂아 넣었다. 이번 대회 벤투 호의 첫 실점이었다.

동점을 허용한 대표팀은 황희찬 대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황인범 대신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지만 결국 추가 골 없이 전후반 90분을 마쳤다. 바레인의 ‘침대 축구’가 펼쳐지던 연장전에서 기다리던 추가골을 뽑아낸 것은 교체 투입된 김진수였다. 연장 전반 추가시간 이용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골대 왼쪽에 있던 김진수가 몸을 날려 헤딩으로 골대 안에 밀어넣었다. 김진수의 A매치 첫 골이자 결승골이었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