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행경보 1단계로 완화

138

국무부 “코로나 감염 수준 낮다”
196일 만에···가장 낮은 여행경보

미국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가장 낮은 수준인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또 도쿄하계올림픽 개막을 한 달 반 앞둔 일본에 대해서도 가장 높은 4단계에서 3단계로 여행경보를 낮췄다.

국무부는 8일 미국인에 대한 한국 여행경보를 기존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하는 조치를 단행하고 이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1단계는 국무부가 발령하는 여행경보 4단계 중 가장 낮은 것이다.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한 것은 작년 11월 24일 2단계로 지정한 지 196일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한국을 기존보다 더 안전한 국가라고 판단했다는 것을 뜻한다.

미국인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재고(3단계), 여행금지(4단계) 등 네 단계로 나뉜다.

국무부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여행 보건 수준을 감안해 여행경보를 발령하는데, CDC가 한국에 대한 지수를 1단계로 낮춘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무부는 “CDC는 한국에 대해 여행 보건 수준 1단계를 발령했다”며 “이는 한국 내 코로나19 (감염) 수준이 낮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코로나19 감염이 지속하는 가운데 한국시간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613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들어서는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에 이어 9일부터 존슨앤드존슨(J&J) 계열사인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모더나 백신도 내주에 투입된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1천3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기존 목표를 조기 달성은 물론 최대 1천400만 명까지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무부는 일본에 대해서도 여행금지를 권고했던 4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했다.

CDC는 이날 일본을 포함한 61개국에 대한 여행 보건 수준을 종전 최고등급인 4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CDC도 각국에 대한 여행 보건 수준을 4단계 ‘아주 높음’, 3단계 ‘높음’, 2단계 ‘중간’, 1단계 ‘낮음’으로 나누고 있다.

4단계는 해당국으로 여행을 피하라고 권고하면서 반드시 여행해야 할 경우에는 백신 접종을 완전히 끝내도록 하고 있다. 반면 3단계는 해당 국가 여행 전 백신 접종을 끝내야 하고, 비접종자는 비필수 여행을 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 완화는 국무부가 지난달 24일 CDC 권고에 따라 4단계로 강화한지 불과 15일 만이다.

당시 도쿄올림픽 개막을 두 달 앞둔 미국의 여행금지 권고가 올림픽 개최 자체에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시선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곤혹스러운 가운데에도 강행 의사를 반복했고, 미국도 기존 개최 지지 입장을 유지했다.

하루 수천 명의 확진 속에 세 번째 긴급사태를 발령한 일본은 지난 7일 신규 확진자가 두 달여 만에 1천500명을 하회하는 등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주일 전 같은 요일과 비교한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8일까지 25일 연속 감소하고 있다.

코로나 확산세를 여행경보의 주요 근거로 삼는 미국이 이런 추세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난달 여행금지 권고가 올림픽 개최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는 평가에 따라 감염 감소 추세를 재빨리 반영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기존 4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된 국가엔 프랑스, 독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캐나다, 멕시코, 러시아, 스페인, 이탈리아 등이 포함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유럽 국가들이 적잖게 포함된 점이 눈에 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유럽연합(EU) 정상회의, 미러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11∼16일 영국과 벨기에, 스위스를 방문한다.

국무부는 CDC 권고 변경을 반영해 자체 경보를 수정하는 과정을 진행 중이다.

CDC는 미국에 대한 여행 권고 수준도 4단계에서 3단계로 낮췄다.

<연합뉴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