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꺾고 조 1위로 16강

0
953
16일 열린 중국과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손흥민(우)과 황인범(좌)이 쐐기골을 넣은 김민재를 격려하고 있다.

손흥민 도움에 황의조·김민재 연속골 2-0 완승

손흥민(토트넘)은 역시 에이스였다. 손흥민의 합류로 한층 강력해진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을 완파하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를 조 1위로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6일 오전(이하 시카고시간)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페널티킥 선제골 이후 김민재(전북)의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대표팀에 뒤늦게 합류해 이번 대회 첫 경기에 나선 손흥민은 페널티킥을 유도한데 이어 김민재 골에도 도움을 주며 2골을 모두 만들어냄으로써 명불허전임을 증명했다.

조별리그를 3전 전승(승점 9) 무실점으로 마친 대표팀은 C조 선두로 16강에 나서게 됐다. 벤투호는 5일후인 오는 22일 오전 8시 A·B·F조 3위 중 한 팀과 8강 진출을 놓고 겨룬다. 현재 A조와 B조에선 각각 바레인(1승 1무 1패), 팔레스타인(2무 1패)이 3위를 확정했고, F조는 최종전을 남겨둔 상태다. 6개 조 3위 가운데 상위 4팀이 16강에 진출하기 때문에 벤투호의 16강 상대는 조별리그가 모두 마무리돼야 확정된다. 이날 승리로 벤투 감독은 취임 후 10경기 무패(6승 4무) 행진도 이어갔다. 또한 최근 5경기 연속 무실점을 이어간 것은 물론, 중국전 최근 2경기 무승(1무 1패)도 끊어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의 한국은 76위 중국을 상대로 황의조를 원톱 공격수로, 손흥민을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내세운 4-2-3-1 전술을 구사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중국을 압도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선제골도 일찌감치 터졌다. 전반 12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에서 김문환(부산)의 패스를 받은 후 수비수들을 제치는 과정에서 중국 수비수 시커의 발에 걸려 넘어지며 주심의 휘슬을 유도했다. 황의조는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패널티킥을 성공시켰다. 벤투호는 출범 이후 세 차례의 페널티킥을 모두 실축하며 ‘페널티킥 징크스’에 시달렸는데 특급 골잡이 황의조가 이를 말끔히 끊어냈다. 선제골 이후에도 한국은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전 시작 6분 만에 추가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코너킥이 골대 정면으로 배달되자 김민재가 큰 키를 이용해 정확한 헤딩 슛으로 골대 안에 꽂아 넣었다. 한국은 2골을 지키며 결국 낙승을 거두었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