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출신 추방유예 ‘드리머’ 6천여명

642

전체 70만명 중 아시안으로는 가장 많아

연방대법원이 18일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DACA/다카) 폐지에 제동을 걸면서 일단 한숨을 돌리게 된 약 70만명 중 한국 출신은 약 6,300명 규모로 추산됐다.

다카 제도의 혜택을 보고 있는 ‘드리머’(Dreamer)들의 국적은 중남미가 대부분이지만 아시아 국가 가운데서는 한국이 가장 많다. 주미 한국 대사관과 연방이민서비스국(USCIS)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다카 프로그램의 대상인 한인 규모는 6,280명이다.

지난해 4월 말 기준으로 70만명이 조금 못되는 전체 대상자 중에 53만여명이 멕시코 출신으로 월등히 많다. 그 다음은 엘살바도르로 2만5천여명이고 과테말라와 온두라스가 각각 1만7천여명과 1만6천여명으로 뒤를 잇는다. 그 다음은 페루로 6,600여명이다. 1위부터 5위까지 중남미국가가 포진한 것이다. 6위가 한국으로 6,620명이다. 같은 해 말에는 6,280명으로 줄어들었다. 한국 다음으로는 브라질과 에콰도르,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국가로 이어지다가 10위권 밖에 필리핀이 등장한다.

다카는 2012년 오바마 전 대통령이 불법 이주한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건너온 청소년들이 신분에 대한 불안없이 학교와 직장을 다닐 수 있도록 추방을 유예한 행정명령이다. 프로그램에 등록하면 2년에 1번씩 갱신해야 한다. 이날 연방대법원은 다카 제도를 폐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움직임에 절차적 문제가 있다며 제동을 거는 결정을 했다. 이로써 드리머로 불리는 다카 수혜자들이 일단 추방을 면하게 됐다.

한편, 하나센터는 이번 대법원 판결과 관련, “아시안 뿐만 아니라 이민자 커뮤니티 모두의 승리다. 뉴욕부터 워싱턴 DC까지 횡단하고 대법원 앞에서 집회를 여는 등 전국에서 수많은 이민자단체들이 힘을 합쳐 노력한 결과다. 하나센터는 앞으로 계속 다카 신청 및 갱신에 집중하고 이민청년과 가족들을 위한 영구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일하겠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