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강조”

1269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에서 재외동포 대표들과 함께 유라시아 철도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문 대통령,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12회 세계 한인의 날 기념식 및 2018 세계 한인회장대회에 참석했다.

올해 급진전하고 있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관해 재외동포들에게 설명하고 남북 및 동북아의 공동번영에 한민족으로서 힘을 모을 것을 당부하기 위한 행보다. 이번 행사는 더 커진 하나, 평화와 번영을 잇다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됐으며,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평화와 민족 번영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남북이 항구적인 평화 속에서 하나가 되는 꿈, 여러분과 여러분의 자녀들이 자동차와 기차로 고국에 방문하는 꿈,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와 전 세계에서 함께 번영하는 꿈, 여러분과 함께 꼭 이뤄내고 싶은 꿈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분단·대결 시대를 넘어 평화의 한반도로 가고 있다이번에 평양과 삼지연, 서울을 오가는 비행기에서 보니 갈라진 땅을 찾을 수 없었고, 하나로 이어진 우리 강산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유공자 포상도 진행됐다. 일본내 헤이트스피치 대책법 제정에 힘쓴 오공태 민단중앙본부 상임고문이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를 이끌어 온 김재훈 보잉사 연구소 기술이사가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특히 행사 말미에는 문 대통령이 무대에서 기차 모형을 선물 받는 유라시아 철도 퍼포먼스도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세계 한인회장단 400여명,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 10여명, 국내체류 동포 대학생 10여명 등이 참석했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