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 늦었지만···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성공

0
289
미국 극초음속 미사일<국방부 제공>

미국이 결국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군비경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와 중국에 비해서는 한발 늦었지만, 개발 과정에서 의회와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은 결과다.

16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공군은 14일 캘리포니아주 남부 해안에서 전략폭격기 B-52H가 AGM-183A 공중발사 신속대응 무기(ARRW)를 성공적으로 발사했다.

공군은 “항공기에서 분리된 ARRW의 부스터 모터가 점화되고 예상됐던 시간 동안 작동하며 음속의 5배가 넘는 극초음속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극초음속 무기는 대기권 상층부를 음속의 5배 이상, 시간당 약 6,200㎞로 비행하며 기동 회피가 가능해 추적·파괴가 어려운 무기로 꼽힌다. ARRW는 전략폭격기인 B-52H에서 발사되며 부스터 모터가 일정 속도까지 가속하면 이후 활공체와 분리된 탄두가 극초음속으로 목표물을 향해 날아가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탄두의 속도가 음속의 20배까지 치솟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의회는 중국과 러시아에 비해 극초음속 무기 개발이 뒤처지고 있다고 우려하며 전폭적 지지를 약속했고, 이에 국방부는 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실제 중국은 지난해 7월 지구 궤도를 돌아 목표물을 맞히는 극초음속 무기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를 향해 킨잘 미사일을 발사하며 극초음속 무기를 실전에 사용한 최초의 국가가 됐다.

국방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부터 극초음속 무기 10~12개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은 지난 3월 중순 극초음속 공기호흡무기(HAWC) 시험발사에 성공했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의 유럽 방문을 앞두고 러시아와의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함구했다고 CNN은 전했다.

잇따른 시험발사 성공에도 가성비는 고민이다. 프랭크 켄달 공군장관은 국회에서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중요성이 분명하고 어느 정도 수량도 갖춰놓아야 한다”면서도 “다만 가장 비용 효율적인 무기 조합이 무엇인지에 대한 답을 찾지 못했다는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