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 딸에 코로나 백신 맞혔어요”

175

한인 보건 당국자, 영유아 백신 접종에 나서달라 호소

한인 보건 당국자가 지난 28일 한살 딸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힌 사실을 공개하며 영유아 백신 접종에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캘리포니아주 보건 당국이 백신 안전성을 홍보하는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는 가운데 캘리포니아주 공중보건국 백신대책위원회의 수석 고문인 소냐 로그먼 해리스는 이날 성명을 내고 “최근 거의 한살이 된 딸 엘리에게 백신을 맞혔다”면서 “다른 부모도 자녀와 함께 백신 접종소를 방문하기를 강력히 권한다”고 말했다.
그는 “임신 기간 중 제 딸과 저를 보호하기 위해 백신을 맞았고, 최근에는 백신 접종 데이터를 꼼꼼히 살펴보고 주치의와 상의한 뒤에 딸 엘리에게도 첫 백신을 맞혔다”고 소개했다.

그는 “코로나19는 현재 어린이 사망 원인 5가지 가운데 하나고 확진돼 입원한 어린이 5명 중 1명은 중환자실(ICU)에 입원했다”며 백신이 영유아의 코로나 감염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오미크론 하위변이 BA.5에 따른 감염 사례가 확산하고 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 조사 결과 현재 미국 어린이와 10대의 절반 이상은 백신을 맞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의 5∼17세 아동·청소년은 이달 기준 2,390만 명으로, 해당 연령대 인구의 45%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