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목사, 전미복음주의협회장에 소수계 첫 취임

0
712
전미 복음주의 협회(NAE) 조 앤 라이언 신임 부이사장(맨 오른쪽)이 지난 4일 NAE 신임 회장에 취임한 월터 김 목사(오른쪽에서 두 번째)에게 기도해 주고 있다.[NAE/로비 돕 프로덕션]

미국 4만5,000개 교회 소속 보수주의 협의체
월터 김 목사 “인종차별을 복음주의적 화해로”

한국계 월터 김 목사가 지난 4일 ‘전미 복음주의 협회’(NAE· National Association of Evangelicals) 회장으로 공식 취임했다.
NAE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이날 워싱턴 D.C. 캐피틀 턴어라운드 행사장에서 진행된 취임식에는 전국에서 약 350명의 교계 지도자들이 참석, 김 목사의 취임을 축하했다.
김 목사는 누가복음 4장 14~21절 말씀을 인용 “하나님께서 세상에 기쁜 소식을 ‘선포’하기 위해 예수님을 보내셨다”라며 “기쁜 소식을 전하는 ‘복음주의자’(Evangelicals)라는 단어의 어원이 바로 그리스어로 ‘기쁜 소식을 선포하다’”라고 취임 연설을 시작했다. 김 목사는 이어 “예수님이 기쁜 소식을 선포하기 위해서 오셨을 때 최초의 복음주의자로 오셨다”라며 “예수님은 복음을 선포하셨을 뿐만 아니라 그가 바로 복음”이라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1944년 NAE에 의해 설립된 국제 구호 단체 ‘월드 릴리프’(World Relief)의 사역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 목사는 “최초 복음주의자이신 예수님은 가난한 자와 죄인, 억압받는 자들에게 기쁜 소식을 선포하셨다”라며 “이후 복음주의자들은 복음주의적 정의와 진실과 연합해 오랜 기간 예수님의 길을 따르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 목사는 또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의 취임 연설을 인용하며 “NAE는 하나님의 은총으로 인종차별적 사회 분위기를 복음주의적 화해로 바꿔야 할 사명이 있다”라며 “링컨 대통령이 암시한 진정한 정의와 오래 지속되는 평화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통해서만 발견될 수 있다”라고도 강조했다.
김 목사는 지난해 10월 유색 인종으로는 최초로 NAE 회장에 선출됐다. 현재 버지니아 주 샬럿빌 소재 트리니티 장로교회 담임목사를 맡고 있는 김 목사는 NAE 회장직과 함께 담임목사직도 겸임 중이다.
김 목사는 트리니티 장로교회에서 시무하기 전 보스턴 소재 파크 스트리트 교회를 약 15년 동안 섬겼다. 김 목사는 2013년부터 NAE 이사로 재직하면서 주로 윤리, 교회 생활, 인종 화합, 성 관련 정책 등을 다루는 산하 단체와 협력 활동을 펼쳐왔다
NAE에 따르면 밴쿠버 소재 리젠트 칼리지 신학 대학원 과정을 수료한 김 목사는 ‘보수 기독교 협의회’(CCCC)에서 목사 자격증을 받고 ‘미국 장로교회’(PCA)를 통해 목사 안수를 받았다. 김 목사는 하버드 대학에서 ‘근동 언어 및 문명’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석학으로 예일대 교목으로 시무하기도 했다.
NAE는 1942년 창설된 미국 보수주의 교회협의체로 40개가 넘는 종파의 약 4만 5,000개 교회와 수십여 개의 학교 및 비영리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NAE가 소수계인 김 목사를 회장으로 선출한 배경에는 정치적 시각을 통해서 보수 복음주의를 바라보는 미국인 늘어난 이유 때문으로 알려졌다. 최근 백인 보수 복음주의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는 여러 언론의 움직임에 맞서 NAE는 ‘복음주의’는 정치적으로 다양한 그룹을 아우르는 신학적인 용어라는 입장을 강하게 밝힌 바 있다.
<준 최 객원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