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첫 NBA 구단주 탄생

0
1262
NBA 한인 구단주
NBA 한인 구단주

밀워키 벅스 주세훈씨
샌드위치 성공 신화
공동 투자자로 참여

한인 1.5세가 미 프로농구(NBA) 구단주에 오르는 성공 신화를 썼다.

뉴욕 맨해튼에서 가장 큰 샌드위치 전문점 ‘렌위치’의 대표이자 NBA 밀워키 벅스 구단주의 일원인 주세훈(미국명 레니 주, 56, 사진)씨가 성공신화의 주인공이다. NBA 구단주의 지분율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에 주 대표의 투자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밀워키 벅스 구단의 가치가 약 14억달러 정도로 추산된다.

위스콘신주 밀워키가 연고지로 1968년 창단된 밀워키 벅스는 NBA 역대 창단 이후 가장 빠른 우승 기록을 갖고 있는 팀이다. 역대 한차례 우승한 밀워키는 2019∼2020 시즌에는 동부 콘퍼런스에서 22일 현재 39승 6패의 뛰어난 성적으로 1위를 독주하고 있다. ‘아메리칸 드림’ 가운데 선망의 대상인 NBA 구단주가 됐다는 것은 부와 명예 이상의 미 주류사회 진입을 의미한다.

20세 때인 1983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와서 낮에는 대학을 다니고 밤에는 택시 운전을 비롯해 생선가게 점원, 채소 운반, 샌드위치 가게 아르바이트 등을 가리지 않고 일했다. 6년 후 1989년 뉴욕 센트럴파크 인근에 작은 샌드위치 가게 ‘레니스’를 창업하면서 30년째 외길을 걸어왔다.

장사가 가장 안 되는 성탄절 하루만 쉬고 364일 동안 일만 했다. 새벽 5시 가게에 나와 준비하고 6시에 오픈하면 오후 9시 문 닫을 때까지 샌드위치를 팔았다. 지금은 남동생 브라이언 주씨를 비롯 직원 600여명과 함께 뉴욕에 19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렌위치’ 그룹 대표가 됐다. 연 400만개의 샌드위치를 팔아 5,000만 달러 매출을 올리고 있다. 한국 매체와 인터뷰를 한 주 대표는 사업을 하면서 철저하게 주류사회와 어울리고, 빌리어네어 이너서클인 유대인들과 가깝게 지내면서 인지도를 쌓았던 것이 구단주가 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농구경기가 있는 날이면 함께 관람하던 유대인 친구가 밀워키 벅스의 구단주 일원이었던 것.

주 대표는 “성공한 한국인들이 어느 정도 벌면 좋은 차를 사고, 큰 집을 사서 빨리 쉬려고 하는데, 그 생활이 얼마나 오래가겠느냐”고 반문한 후 “미국에서 미국인들이 가장 즐기는 음식으로 브랜드를 만들어 정착했으니 앞으로도 이 사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제부터 한인 사회에도 눈을 돌리겠다. 특히 1.5세와 2세들을 위해 열정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