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1만명 이상 거주 연방하원 선거구 14곳

0
863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이 KAGC 초청 행사에서 특강하고 있다.<사진=한인유권자연대>

한인유권자연대, 선거구별 한인인구 조사

“한인이 1만명 이상인 연방하원의원 선거구는 미전역에 14곳으로, 이들 지역 정치인을 ‘친한파’로 만들어야 한인들의 목소리가 증폭될 수 있다.”

한인 풀뿌리 참여운동 단체인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는 23일, 연방하원의원 선거구별 한인 인구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인이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에는 선거구가 모두 9곳이다. 현역 의원은 전원 민주당 소속이다.

조사에 따르면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연방하원의원 선거구는 LA 한인타운을 포함하는 캘리포니아주 연방하원의원 34선거구다. 5만9,800명이 거주한다. 이외 플러턴·블레아·요바린다 등의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4만7,700명), 어바인·터스틴이 포함된 캘리포니아주 45선거구(2만9,600명), 라미라다·다우니 등이 있는 캘리포니아주 38선거구(2만2천명), 말리부·샌타모니카·토런스·사우스베이 등의 캘리포니아주 33선거구(2만1,700명) 등도 한인이 2만명 넘게 거주한다. 동부 쪽에는 뉴저지 9선거구(3만8,700명), 브루클린 남단 뉴욕 6선거구(3만6,200명), 워싱턴DC 동쪽인 페어팩스 등 버지니아 11선거구(3만명) 등이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선거구로 파악됐다.

캘리포니아주 연방하원의원들은 매년 1903년 한인 이민 선조 102명이 하와이 호놀룰루 항에 처음 도착한 1월 13일을 기념하는 ‘미주 한인의 날'(Korean American Day) 채택 결의안을 발의해왔다. 올해에는 캘리포니아주 연방하원의원 9명 전원이 발의에 참여했다. 뉴저지 9선거구와 뉴욕 6선거구, 버지니아 11선거구 등 연방하원의원들도 앤디 김 의원과 함께 미주 한인의 날 채택 결의안 발의에 동참했다. 앤디 김은 지난해 중간선거에서 당선돼 한인으로서는 20년 만에 연방하원에 진출했다. 이들 의원의 결의안 발의는 한인 유권자가 이들 정치인의 중요한 지지층임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KAGC는 풀이했다.

미주한인유권자연대는 “한인 인구가 많을수록 지역구 의원들은 한인 사회 이슈에 더 관심을 두고 있다”며 “이들 정치인은 한인사회에 의정활동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한미관계 교두보 역할도 자처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