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2세 타미 최씨 신임 회장

0
1145

1만4천여 회원·135년 전통 시카고부동산인협회

 

135년의 전통과 1만4천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시카고부동산인협회’(Chicago Association of Realtors/CAR) 회장에 한인 2세 타미 최씨가 임명된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씨는 지난 9월 12일 열린 시카고지역 부동산업계 최대 규모의 단체 CAR의 연례 총회에서 2019년도 신임 회장으로 취임했으며, 10월 1일부터 1년간의 임기를 공식 시작했다. 한인이 CAR의 회장에 임명된 것으로 최씨가 처음이다. 브레들리대학(마케팅)을 졸업한 최 회장은 2007년부터 조시 웨인버그 등 파트너와 함께 시카고시내 링컨팍 소재 부동산업체 ‘웨인버그 최 리얼티’, ‘켈러 윌리엄스 시카고’ 등을 공동설립하고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수년간 CAR 산하 전문직 차세대 자문위원장, CAR 재무, 이사회 멤버 등을 역임하고 커뮤니티 봉사활동도 활발히 해왔으며, CAR 등으로부터 ‘Entrepreneur of the Year’(2013), ‘Community Service Award’(2014)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그는 “135년의 CAR 역사 속에서 코리안 아메리칸 최초의 회장으로 섬길 수 있는 기회를 허락해 주어 기쁘고 감사하다”면서 “늘 내가 걸어온 길을 돌아보고 앞으로 가야할 길을 바라보는데 있어서 좀 더 크게 생각하고, 좀 더 큰 꿈을 꾸는 것을 멈추지 말아야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이민 1세대로서 가족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조부모님과 부모님의 가족을 향한 희생정신은 지금의 나를 이 자리에 있게 한 원동력이다. 발전을 위해 도전을 멈추지 않는 CAR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다”이라고 덧붙였다.<홍다은 기자>

지난 9월 12일 열린 시카고부동산인협회 연례 총회에서 타미 최(왼쪽에서 네 번째) 신임회장이 새 임원들과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CAR>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