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속에 숨어있는 성경이야기] 구할 구(求)

490

임효진 목사(시카고빌라델비아교회 담임)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求)을 지어 입히시니라.-창세기 3:21-

구할 구(求)는 본래 가죽 옷(裘 = 구할 구 求 + 옷 의 衣)을 나타내는 글자였는데, 시간이 흐른 후에 ‘구하다’라는 뜻으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구할 구의 다른 의미로는 탐하다, 모으다, 나무라다, 책망하다, 부르다, 불러 들이다 외에 ‘짐승의 털가죽으로 만든 옷’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끝과 종말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어떤 어려움에서 건져내 구해낸다는 의미 속에 가죽 옷이 어떻게 연결되어 등장할까요? 인류 최초의 옷은 가죽 옷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동물의 가죽(양의 가죽)으로 옷을 만들어 주신 것이 그 시초입니다. 에덴 동산 중앙에 있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를 먹고 죄를 지었던 아담과 하와를 위하여 가죽 옷을 입혀서 동산 밖으로 내보내신 하나님의 이야기는 창세기에 분명히 기록되어 있습니다. 가죽 옷이라는 글자 속에도 구할 구(求)가 들어 있습니다. 사람은 본래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존재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죄를 범함으로 인하여 에덴 동산 밖으로 추방 되었지만 하나님께서는 아담과 하와를 불쌍히 여기시어 가죽으로 옷을 입혀 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지어 입혀 주신가죽 옷은 바로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상징합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어렵고 힘든 일에 처하기도 하며 좌절에 빠지기도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사람들을 위하여 가죽 옷을 준비하고 기다리십니다. 사자 굴에 떨어진 다니엘을 구하신 이는 바로 전능하신 하나님이셨습니다. 시카고의 혹한 가운데 어떠한 어려움이 닥쳐올지라도 하나님을 바라보며 하나님의 은총을 구(求)하는 날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