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커뮤니티, 힘찬 미래”(+영상)

295
지난 14일 열린 하나센터 제3회 연례 기금 만찬에서 최인혜 사무총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하나센터, 제3회 연례 만찬 성황

 

하나센터(사무총장 최인혜)가 ‘함께하는 커뮤니티, 힘찬 미래’를 주제로 연례 기금 만찬을 개최하고 커뮤니티의 뿌리를 기억하고 힘 없는 사람들과 함께 꿈꾸는 세상을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하나센터는 지난 14일 데스 플레인스 타운내 카페 라 케이브에서 ‘제3회 연례 기금 만찬’ 행사를 열었다. 특히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뉴저지주 3지구), 브래드 슈나이더 연방하원의원(일리노이주 10지구), 테레사 마 주하원의원(일리노이주 2지구), 로잔나 로드리게츠 시의원(시카고 33지구), 제니퍼 공 주하원의원(일리노이주 17지구) 등을 비롯해 350여명이 참석하는 성황을 이뤘다.

박미진씨와 한영운씨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환영사(김찬근 이사장, 최인혜 사무총장) ▲공연(하나센터 연장자 라인댄스 그룹) ▲기조연설(앤디 김 연방하원의원) ▲시상식 ▲공연(하나소리 청소년 풍물패)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노갑준 내과전문의와 한인간호사협회가 커뮤니티 리더상을, 로이드 A. 프라이 재단이 정의상을, 매리암 프레이터가 청소년행동상을 각각 수상했으며 김세원-최애녀 장학생에는 시카고대 사회복지행정대학원생 하예진씨가 선정됐다.

최인혜 사무총장은 인사말에서 “하나센터의 통합 2주년을 돌아보면 우리는 더 확장하고 통합하는데 힘썼다. 모두의 도움으로 올해 200여명 봉사자 및 리더를 발굴했고, 1만5천여명을 지원했고, 4만5천명의 유권자들에게 도달할 수 있었다. 감사하다. 뿌리가 있고 더불어사는 커뮤니티가 있다면 담대한 목표는 반드시 이루어진다”고 전했다.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은 기조연설에서 “절대로 우리의 뿌리를 피하지 말자. 여러분 모두는 개인의 열망과 목표를 가져야한다. 당신이 잡고자하는 기회가 어떤 것이던 당신의 뿌리가 깊음을 기억하고 앞으로 전진해야한다. 우리는 하나가 될때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다. 바르게 살고, 굳세게 살고, 더불어 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신은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