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인증 마스크·바가지 가격 소독제···아마존 ‘골치’

0
773
AP

오해 유발제품 판매 금지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이 품귀현상을 빚는 가운데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자사 사이트에 오르는 허위 인증 제품과 바가지 가격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월스트릿저널(WSJ)은 11일 아마존 판매 사이트에서 연방정부의 안전기준 인증을 받았다고 속이거나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다고 허위 광고하는 제품이 난립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아마존에서 판매되는 마스크 중 ‘N95’나 ‘N99’라고 내세운 194개 제품을 자체 분석한 결과 약 65%는 미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NIOSH) 인증 사실을 적시하지 않았으며 16개 제품은 인증 사실을 허위로 기재했다고 전했다.
이들 제품은 전부 아마존 플랫폼을 통해 물품을 판매하는 독립 판매업자들이 파는 물품이었다. 마스크 외에도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다며 과장 또는 허위 광고하는 제품도 적지 않았다. 소비자 단체인 US 공익연구단체(PIRG) 연구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지난 1월 30일 이후 아마존에서 판매되는 수술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 상품 절반 이상이 가격이 50% 넘게 올랐다. 특히 마스크 가격은 평균 166% 급등했다.
이 단체는 코로나19 사태 이전 13.57달러에 판매되던 항균 물티슈 가격은 이달 3일 220달러로 뛰었고 7.99달러에 판매되던 손 소독제 가격은 49.95달러로 올랐다고 전했다. 아마존은 상품 가격을 현저히 높게 책정하거나 고객의 오해를 유발하는 방식의 제품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