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미국 판매 55% SUV 모델

106

기아차의 텔루라이드(위쪽)와 현대차의 팰리세이드가 미국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다.

올해 총 120만대중 63만대로 집계

올해 미국에서 현대·기아차가 판매한 신차 중 절반 이상이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9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양사의 신차 판매량은 120만7,171대인데 이중 SUV가 66만8,328대로 55.4%에 달했다. 미국에서 현대·기아차의 SUV 판매 비중이 5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2013년에는 30.9%였는데 이후 SUV 차종을 늘리면서 비중이 상승했다.
올해 SUV 판매량은 지난해 연간치(63만45대)를 넘었다.
현대차는 올해 33만3,452대로 역대 최대이며, 전체 신차 판매에서 비중이 51.9%에 달한다. 월별로 5개월째 60%를 넘었으며 11월에는 62.0%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SUV 비중이 2013년 18.2%에 그쳤으나 2016년 28.5%, 2017년 36.2%, 2018년 45.2%로 올라섰다.
기아차는 올해 SUV 판매가 33만4,876대다. 연간으로 보면 2016년 기록(34만1,567대)을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차는 2014년에 SUV 비중이 처음으로 50%를 넘겼고 올해 들어서는 59.4%까지 상승했다. 연간으로는 60%를 웃돌 수도 있어 보인다.
현대차는 2017년만 해도 미국에서 판매하는 SUV가 싼타페와 투싼뿐이었지만 지난해 코나와 수소전기차 넥쏘를 추가했고 올해는 팰리세이드와 베뉴를 투입했다. 기아차는 2016년 미국에서 SUV는 쏘렌토, 스포티지, 쏘울 3종으로 영업하다가 2017년에 니로, 올해 텔루라이드를 새로 내놨다.
특히 양사의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는 미국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호평을 받은 팰리세이드는 미국에 6월부터 투입돼 11월까지 2만3,82대가 판매됐다. 11월(5,268대)엔 5,000대를 넘었다. 북미 전용 모델인 텔루라이드는 5만2,108대가 팔렸다.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는 2020년 북미 올해의 차 SUV 부문 최종 후보에 나란히 올랐다. 경쟁차는 링컨 애비에이터다.
한편 내년에는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첫 SUV인 GV80과 기아차의 소형 SUV인 셀토스가 미국 시장에 출시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