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차량 운반선 미 해상서 전도

244
조지아주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AP]

미 해안경비대, 기관실 갇힌 한국 선원 3명 구조

4천여대의 차량을 실은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 새벽 1시40분쯤 조지아주 해안에서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선박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기관실에 갇혀있던 한국인 선원 4명중 3명이 9일 미 해안경비대(USCG)에 의해 구조됐다.

USCG는 미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 안에 고립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 선원 4명 가운데 3명을 구조했다고 9일 오후 밝혔다. USCG는 이날 오후 조지아주 자연자원부 해안자원국 본부에서 골든레이호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했다. USCG는 골든레이호에 갇힌 한국인 선원 3명이 선박의 선미 쪽 프로펠러 샤프트 룸에 있었으며 구조대원들이 이들을 끌어내기 위해 선체를 절단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USCG 소속 존 리드 대령은 기자회견에서 “구조된 3명은 응급실로 가기 위해 병원으로 이동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나머지 선원 1명에 대해서는 선내 위치를 확인했으며 구출하기 위해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 선원은 선박내 엔지니어링 칸에서 강화 유리 뒤에 갇혀 있는 것을 다른 3명의 선원들이 봤다고 그는 설명했다.

앞서 USCG는 이날 낮 12시46분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골든레이호의 모든 승무원 4명이 생존해 있음을 확인했다”며 “대응 요원들은 물자를 전달하기 위해 (배에) 구멍을 뚫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안경비대는 “USCG와 구조팀은 골든레이호 선원 4명을 안전하게 구조하기 위한 구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이것은 느리지만, 안전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USCG는 오전 7시쯤 헬리콥터 등을 동원해 구조 인원을 현장에 투입, 본격적인 구조 작업에 나섰다. USCG는 오전 8시40분쯤 트윗에서 “해안경비대와 구조팀이 현재 세인트사이먼스사운드 인근에서 구조헬기를 통해 골든레이에 대한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구조 요원들은 선체에 구멍을 뚫고 한국 선원들과 연락을 취하는 데 성공했다. USCG는 오전 10시54분쯤 트윗을 올려 “구조 요원들이 골든레이호 안에 있는 선원들과 접촉했다”고 밝혔다.

사고대응반의 일원으로 현지에 파견된 한국 애틀랜타 총영사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구조 요원 4명이 배 위에 올라가 작은 구멍을 뚫고 장비를 넣어 공기 상태 등을 측정했으며 배 안을 두드려 안쪽으로 신호를 보냈더니 20∼30분 간격으로 계속 주기적인 신호가 왔다는 설명을 USCG 측에서 들었다고 전했다. 선내에 고립된 것으로 알려진 선원들의 생존이 확인된 것은 8일 오전 1시40분쯤으로 사고가 난 이후 약 33시간여만이다. 골든레이호는 조지아주 브런즈윅항에서 12.6㎞ 떨어진 해상(수심 11m)에서 선체가 좌현으로 크게 기울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승선한 24명 가운데 현재까지 20명이 구조됐다. 구조된 인원은 한국민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인 도선사 1명 등이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