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총선 노동당 승리···반중노선 이어간다

0
171
21일(현지 시간) 치러진 호주 총선에서 승리한 앤서니 앨버니즈(가운데) 노동당 대표가 시드니 캔터베리헐스톤파크 RSL클럽에서 여 자친구 조디 헤이던(왼쪽), 아들 네이선 앨버니즈과 함께 손을 들어 올려 보이고 있다. 노동당의 승리로 호주는 8년 7개월 만에 집권 당이 교체됐다. <연합

8년여만에 집권당 교체
중도좌파 앨버니즈 새 총리에 미·영·호 ‘오커스’ 강력 지지, 추가 안보 동맹 탄생여부 주목···온실가스 2050년까지 순제로 등 공격적인 기후정책 채택 할수도

21일(현지 시간) 진행된 호주 총선에서 8년 9개월 만에 보수에서 진보로 정권 교체가 이뤄지게 됐다. 중도좌파의 노동당이 승리하면서 앤서니 앨버니즈 노동당 대표가 차기 총리에 오른다. 선거 기간 중 비판 받아왔던 ‘친중’ 이미지를 벗고 대중국 견제 외교와 함께 임기를 시작한다.

22일 호주 ABC뉴스 등에 따르면 71%의 개표가 이뤄진 현재 노동당은 전체 151석의 하원 의석 중 72석을, 기존 집권당인 자유·국민연합은 52석을 확보했다. 이 밖에 무소속과 기타 정당이 12석, 녹색당이 3석을 차지했다. 아직 나오지 않은 12석의 결과와 상관없이 노동당은 큰 격차로 무난하게 제1당의 지위를 확정했다. 최종 득표율은 우편투표 결과까지 집계된 후 발표될 예정이다.

앨버니즈 대표는 전날 밤 집권이 확실시되자 “국가 통합을 원한다. 국민들 역시 한데 모여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고 공동의 목표로 나아가기를 원한다”며 승리 선언을 했다. 이에 앞서 스콧 모리슨 총리는 패배를 인정한 뒤 자유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아일랜드계 호주인 어머니와 이탈리아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앨버니즈 대표는 호주 최초의 비(非)앵글로켈틱계 총리가 된다. 그는 1996년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뒤 2007년 인프라및교통장관을 지냈으며 2019년 노동당 당 대표로 취임했다. 2013년에는 부총리가 됐지만 노동당의 선거 패배로 10주 만에 직책에서 물러나기도 했다. 그는 이번 투표 승리로 당시의 아쉬움을 떨치게 됐다.

8년 만의 정권 교체인 만큼 앞으로 호주는 외교 등 여러 분야에서 정책 변화가 뒤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앨버니즈 대표가 이끄는 노동당은 특히 역사적으로 중국과 가까운 사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최근 들어 호주 내 반중 정서가 커지면서 노동당의 이 같은 친중 이미지는 선거 기간 내내 기존 집권당의 공격 대상이 됐다. 앨버니즈 대표는 이를 의식한 듯 중국에 대응한 외교·안보 강화를 총리 취임 이후 첫 행보로 삼았다.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앨버니즈 대표가 23일 취임식 이튿날 일본에서 열리는 미국·일본·인도·호주 4개국 안보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앨버니즈 대표는 아울러 그간 모리슨 총리가 소홀했다는 평가를 받는 솔로몬 제도 등 이웃 국가 정상들과의 관계 재건을 최우선 순위로 삼겠다고 밝혀왔다. 또 미국·영국·호주의 안보 동맹인 오커스(AUKUS)를 강력히 지지하며 이와 같은 협의체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후 정책도 주요 현안이다. 노동당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43% 감축하고 2050년까지 순제로에 도달하겠다고 공언하는 등 친환경 정책의 우선순위를 높이고 있다. 호주국립대의 정치국제관계 강사인 마리야 타플라가는 CNN에 “이번 선거의 특징 중 하나는 녹색당의 선전”이라며 “기후변화에 대한 유권자의 관심이 확인된 만큼 앞으로 노동당도 기후변화에서 더 빠르고 광범위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은 관심은 노동당이 과반(76석)을 차지하며 단독 정부를 구성할 수 있을지다. 76석 확보에 실패할 경우 녹색당 등 군소 정당이나 무소속 의원들과 연정을 해야 한다. 영국 BBC는 “단독 과반을 얻지 못할 경우 급진적인 기후변화 행동을 추진해온 녹색당과 무소속 의원들이 정부의 관련 정책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