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여직원 연쇄살인 사건 범인, 30여년 만에 확인

0
303
해리 에드워드 그린웰

인디애나주 경찰 “유전자 증거로 장기 미제 사건 해결”

인디애나 주 경찰이 유전자(DNA) 증거를 통해 30여 년 전 발생한 ‘고속도로변 호텔 여직원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았다고 밝혔다.

6일 언론들에 따르면 1980년대 말 미국 전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연쇄 살인사건의 범인 ‘I-65 킬러’의 신원이 9년 전 사망한 아이오와주 남성 해리 에드워드 그린웰로 확인됐다.

그린웰은 1987년부터 1990년 사이 인디애나주와 켄터키주의 65번 주간 고속도로(I-65)변 호텔에서 최소 4명의 여성 프론트 직원을 성폭행하고 이 가운데 3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디애나 주 경찰은 5일 회견에서 “30여년간 미제로 남아있던 이 사건을 최근 해결했다”며 “그린웰이 1987년 살해된 비키 히스(41)와 1989년 숨진 페기 길(24), 진 길버트(34)의 강간·살해범일 확률은 99.9999%”라고 강조했다.

히스는 1987년 2월 21일 켄터키주 엘리자베스타운의 수퍼8 모텔에서 야간 근무를 하던 중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로 발견됐다. 길과 길버트는 1989년 3월 3일, 인디애나주 메릴빌과 레밍턴의 데이스인 모텔에서 각각 야간 근무를 하다 참변을 당했다.

경찰은 그린웰이 1990년 인디애나주 콜럼버스의 데이스인 모텔에서 21세 여성 프론트 직원을 같은 방법으로 성폭행한 뒤 살해할 의도였으나 이 피해자는 도주에 성공해 목숨을 건졌다면서 “이 피해자가 추후 경찰에 용의자의 인상착의와 범행 특징 등을 소상히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네 사건의 현장에서 채취한 용의자 DNA가 모두 일치했다”며 “DNA 분석기술 발전이 사건 해결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그린웰은 2013년 68세의 나이에 암으로 사망했으며 사망 당시 부고에는 ‘가정적이고 솔직하며 남을 돕기 좋아하는 선량한 농부’로 묘사돼 있었다고 지역언론은 전했다.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태어난 그린웰은 캐나다 철도회사 ‘캐네디언퍼시픽철도'(CPR)에서 30년간 일했고 말년에는 아이오와주 소도시 뉴앨빈에서 유기농 야채를 재배·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인디애나 주 경찰은 그린웰이 1963년 이후 다양한 전과 기록이 있으며 교도소를 들락거리다 2차례 탈옥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린웰이 미 중서부 곳곳을 빈번히 돌아다녔다면서 “또다른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중서부 지역 경찰 당국들과 접촉해 그가 또다른 장기 미제 사건에 연루됐는지를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