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기의 날’ 제정 추진

0
164

 수많은 기부활동·한인사회 기여 업적 기려
가주의회, 6월20일로 발의

‘한인사회 기부왕’, ‘한상의 대부’로 불렸던 고 홍명기(사진) ‘M&L 홍 재단’ 전 이사장을 기리는 기념일이 캘리포니아주에서 추진된다.

최석호 가주 하원의원은 지난해 8월 18일 별세한 홍 전 이사장의 생전 기부 활동을 기리기 위해 주 의회에 ‘홍명기의 날’ 결의안을 발의했다. 최 의원은 22일 “고인의 생일인 6월 20일을 ‘홍명기의 날’로 제정하자는 내용의 결의안을 최근 발의했다”고 밝혔다. 결의안에는 고인이 미주 한인사회에서 펼친 수많은 기부활동 내용이 담겼다.

최 의원은 “이 결의안이 통과돼 기념일로 제정되면 캘리포니아주에서는 도산 안창호 선생에 이어 생일을 기리는 두 번째 외국인이 된다”며 “미주 한인 이민 119년 역사에 길이 남을 만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결의안이 통과 안 될 이유가 없다. 만장일치로 통과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홍 전 회장은 1954년 미국에 유학하러 갔다가 정착해 페인트 회사에서 직장 생활을 했다. 차별을 견디지 못해 박차고 나와 51살의 늦은 나이에 창업해 ‘아메리칸 드림’을 일궜다.

산업·건축용 특수도료를 개발하고 이를 생산하는 ‘듀라코트’를 설립해 30년 만에 연 3억달러의 매출을 올리는 세계 특수페인트 시장 ‘톱 5’ 반열에 올렸다.

이후 2001년 사재 1,000만달러를 털어 ‘밝은미래재단’(자신과 부인의 이름을 딴 ‘M&L 홍 재단’의 전신)을 설립하고 교육과 장학사업을 펼쳤다. 폐교 위기에 처한 남가주 한국학원을 살려낸 것을 비롯해 도산 안창호 선생 동상 건립, 한인 이민 100주년 기념사업, 한미박물관 건립, LA 대한인국민회관 복원 등에 기여했다.

그는 세계한상대회 개최를 주도하면서 ‘리딩 CEO 포럼’ 공동의장을 맡아 한국 청년들을 위한 장학사업과 해외취업 지원 등에 앞장서 한국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