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로 물에 잠긴 켄터키···사망자 최소 15명

594

켄터키주 동부에서 발생한 홍수로 최소 15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 작업이 진행되며 인명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앤디 버시어 켄터키 주지사는 29일 CNN에 출연,“최소한 15명이 사망했고 숫자는 더욱 늘어날 것” 이라며“아마도 배 이상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버시어 주지사는 트위터에 2만3천 가구가 현재 정전 상태이며 가스도 공급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부터 28일까지 이어진 폭우로 애팔래치아 고원지대에 폭우가 쏟아지고 강이 범람하며 켄터키 동부에서는 주택과 도로가 물에 잠긴 상황이다. 헬리콥터를 이용한 구조작업이 진행중이나 일부 지역에는 아직 구조대가 도달하지 못하며 피해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기상 고온을 비롯한 기상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로이터>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