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피격에 이틀째 방화 등 격렬시위

0
553
23일 비무장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어린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백인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한 케노샤에서는 24일에도 경찰에 대한 규탄 시위가 벌어졌다. 케노샤 카운티 법원 건물 앞 도로의 차량이 불에 타고 있다.<로이터>

위스콘신주 케노샤서 수백명 항의···타 도시로 시위 확산돼
피해자 하반신 마비된 듯

위스콘신주 케노샤에서 흑인 남성이 세 아들 앞에서 경찰이 수차례 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진 사건 발생 후 이틀째 격렬한 항의시위가 벌어졌다.

24일 케노샤에서는 수백명이 전날에 이어 시위를 벌였다고 주요 언론들이 보도했다. 당국은 이날 오후 8시부로 통행금지령을 내렸지만 시위대는 아랑곳하지 않고 거리에서 경찰에 항의했다. 시위대는 케노샤 카운티 법원 인근으로 모여 폭죽을 터뜨리고 차량에 불을 질었으며 이들을 해산하려는 경찰을 향해 물병을 던졌다. 이들은 대형 스피커로 경찰을 비난하는 노래를 틀며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등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최루탄과 섬광탄을 동원해 대응했다. 하늘에선 헬기들이 날아다녔다고 CNN은 전했다. 시위 과정에서 덤프트럭 1대와 가구 상점 등 적어도 건물 3채가 불에 탔고 가로등 몇 개가 쓰러졌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토니 에버스 위스콘신 주지사는 이날 주요 기간시설과 소방관 등의 보호를 내세우며 이 지역에 주방위군 125명을 투입했다. 케노샤에선 전날에도 화염병과 벽돌 등이 동원된 격렬한 시위가 전개됐다. 당시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경찰이 등 바로 뒤에서 7차례 쏜 총에 맞아 쓰러지는 영상이 온라인으로 확산한 지 수 시간 만에 거리에 시위대가 몰렸다. 이후 총격 당시 블레이크가 쓰러진 차량 안에는 그의 3세와 5세, 8세 등 아들 3명이 타고 있었다는 점이 밝혀지며 경찰은 더욱 거센 비난에 직면했다. 블레이크의 변호인은 당시 그가 다른 주민들 간 싸움을 말리려는 중 경찰 총에 맞았다고 설명했다.

항의 시위는 미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뉴욕시에서는 이날 오후 타임스스퀘어에서 수백명이 운집해 블레이크에 대한 경찰 총격에 항의하며 도시 곳곳으로 가두행진을 벌였고, LA에서도 200여명의 시위대가 심야에 시청과 경찰청을 향해 행진했다. 샌디에고에서는 50여명의 시위대가 경찰청 밖에서 시위를 벌이던 중 한 남성이 경찰관을 폭행해 체포됐다.

피격 후 병원 중환자실로 이송된 블레이크는 현재 하반신이 마비된 상태라고 가족이 전했다. 블레이크의 부친은 시카고 선타임스에 아들이 8발의 탄환에 맞아 허리 아래가 마비됐다고 밝혔다. 영구적인 마비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블레이크의 조부는 시카고지역에서 유명한 목사이자 인권운동가였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사건을 조사 중인 위스콘신주 법무부는 영상에 등장하는 경찰 2명이 휴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블레이크의 피격 사건은 지난 5월 비무장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이후 전국적으로 이어져온 인종차별 및 경찰폭력 항의 시위에 더욱 불을 지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블레이크의 삼촌은 CNN에 출연해 주민들에게 평화로운 시위를 요청했다. 그는 “우리는 정의를 원하고 결국 얻을 것”이라면서도 “지역 전체를 허물어놓지 않으면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는 성명을 내고 “이 총격이 우리나라의 영혼을 관통했다”면서 “즉각적이고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가 필요하며 총을 쏜 경찰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는 이날 오전 케노샤 시위대를 조롱하는 투의 트윗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건물이 불타고 있는 영상과 함께 “여러분, 민주당이 11월에 승리하면 당신이 사는 곳 근처에 바로 이런 장면이 펼쳐집니다”라며 “이게 당신 뒷마당에 올지 여부는 당신에게 달렸다”라며 비꼬았다. 트럼프 주니어는 또 블레이크가 경찰을 폭행한 전과가 있고 가정폭력과 성범죄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고 지적한 트윗을 리트윗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