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주, 6일부터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1211

미시간주가 6일부터 기호용 마리화나(대마초)를 합법화했다고 허핑턴포스트가 보도했다.

미시간주에서는 이날부터 21세 이상 성인이 2.5온스 이하의 마리화나를 소지, 유통, 흡입할 수 있으며, 집에서 자가 사용 용도로 12수까지 재배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지난달 6일 중간선거에 덧붙여 진행된 주민투표에서 주민 56%의 찬성으로 마리화나 합법화 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것이다. 미시간은 콜로라도, 워싱턴, 오리건, 알래스카, 네바다, 캘리포니아, 워싱턴DC, 매사추세츠, 버몬트에 이어 10번째로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주 또는 특별구가 됐다.

미국내 기호용 마리화나 시장 규모는 연간 100억 달러(11조2천억 원)로 추산된다. 미시간과 함께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여부를 주민투표에 부친 노스다코타주는 합법화안을 부결시켰다.유타와 미주리는 50개 주 가운데 각각 31~32번째로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바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