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 없는 한반도 종전 선언 및 평화협정 반대”

280

미셸 박 스틸·영 김 연방하원 한인 의원 2명
바이든 행정부에 촉구

미셸 박 스틸과 영 김 연방하원의원이 북한 정권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진전이나 북한 주민의 기본적인 인권 보장이 없이 일방적인 한반도 종전 선언과 평화협정의 위험성에 대해 조 바이든 행정부에 경고하고 나섰다.

미셸 박 스틸 의원과 영 김 의원은 마이클 맥콜 연방하원 외교위원회 공화당 간사 및 30여 명의 동료의원들과 함께 한반도의 안보에 악영향을 미칠 종전 선언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가안보보좌관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그리고 성 김 대북특사에게 보냈다고 7일 밝혔다.

영 김 의원은 “평화를 유지하려면 양측의 적극적인 노력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며 우리는 믿을 수 없는 정권과 거래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 김 의원은 이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에 대한 약속 없는 종전선언은 한반도 안보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미국, 한국 및 동맹국의 협상 영향력을 약화시킬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바이든 행정부에 종전선언에 반대할 것을 촉구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보를 확보하려는 방안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