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22-2016] ‘묻지마 총기난사’로 6명 숨져

981

20일 미시간주 캘러머주, 40대 용의자 체포

Kalamazoo Shootings

묻지마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시간주 캘러머주의 한 식당 인근.<AP>

 

미시간주에서 40대 백인 남성이 차를 타고 돌아다니며 ‘묻지마 총기난사’를 벌여 10대 소녀를 포함해 6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저녁 6시쯤부터 미시간주 캘러머주에서 괴한이 차로 이동하며 아파트 주차장과 자동차 대리점, 식당 등 3곳에서 불특정 다수를 향해 마구 총을 쏴 최소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캘러머주는 디트로이트에서 서쪽으로 160마일 떨어진 인구 7만5천명의 타운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처음 총격이 발생한 아파트에서 여성 1명이 수차례 총을 맞고 쓰러진 것을 발견했다. 이 여성은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4시간 뒤 자동차 대리점에서 벌어진 두 번째 총격으로 차를 보러 온 아버지와 아들이 목숨을 잃었다. 괴한은 15분 뒤 인근 식당 주차장에서 다시 총기를 난사해 5명을 숨지게 했다. 이 중에는 9살 소년과 14세 소녀도 포함돼 있다고 언론들은 보도했다.

경찰은 21일 오전 용의자로 지목된 45세 백인 남성을 캘러머주 시내에서 체포해 조사 중이다.현지 매체는 이 남성의 차에서 범행에 쓰인 것으로 보이는 총기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무작위 살인(random murders)”이라고 말했다. 이 남성은 체포 당시 별다른 저항 없이 “사람들을 향한 위협이 끝났다”고만 말했다고 지역 방송은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N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