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01-2018] 이스터 버니와 함께 한 18쌍 쌍둥이들

393

시카고 일원에 거주하는 18쌍의 쌍둥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7일자 데일리 헤럴드에 따르면, 18쌍의 쌍둥이들이 다가오는 부활절(4월1일)을 맞아 지난 27일 샴버그 우드필드몰에 함께 모여 이스터 버니 캐릭터와 함께 기념 촬영을 했다.<사진>

이날 모인 쌍둥이들은 모두 ‘시카고 쌍둥이엄마 모임’(Chicago Twin Moms Group/CTMG) 멤버들의 자녀들로 모두 2살 이하다. 이 모임은 시카고, 헌틀리, 네이퍼빌 등 다양한 지역에서 온라인 및 쌍둥이 물품 중고거래 등을 통해 만난 쌍둥이 엄마 50여명으로 구성됐다.

CTMG의 공동실립자인 디 놀은 “엄마들은 주로 쌍둥이를 키울 때 필요한 조언을 서로에게 해주고 생활 정보 등을 나눠오고 있다. 지난해 11월 쌍둥이들과 함께 산타클로스와 사진을 찍었었고 이번에는 이스터 버니와 기념촬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쌍둥이를 키울 때 너무 압박받지 말고 자신에 대한 기대치를 조금 낮춰도 된다. 아이들 성장에 흐름에 맞춰 하루하루 조금씩 이겨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