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30-2017] 미국행 항공기 보안검색 ‘대폭 강화’

1551

폭발물 탐지견 확대
CT 스캐너 도입도

테러 위협 차단을 위해 앞으로 한국과 유럽 등 전 세계에서 미국에 들어오는 항공기 승객에 대한 보안검색이 대폭 강화된다.

연방 국토안보부는 28일 미국행 항공기와 승객에 대한 검색절차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의 새 로운 항공보안 대책을 발표했다.

국토안보부의 새 항공보안 대책은 국내 및 외국 항공사를 상대로 공항과 항공기 주변은 물론 승객에 대해 한층 강화된 검색절차를 도입하는 것을 포함해 자체 항공안전 조치를 대폭 강화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새 조치에는 폭발물 탐지견 확대와 첨단 검색 시스템 확대, 안전구역 확대 등이 포함된다.

이번 조치에 랩탑 컴퓨터와 태블릿 등 휴대용 전자기기의 기내 반입 금지는 포함되지 않았다. 국토안보부는 그러나 새로운 보안조치를 이행하지 않는 항공사에 대해서는 전자기기 기내 반입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조치를 향후 취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국토안보부에 따르면 새로운 조치는 새 조치가 105개국, 280개 도시, 180개 항공사의 일일 평균 2,000여 편의 비행기에 적용된다.

국토안보부의 이번 조치와 관련 연방 교통안전청(TSA)은 아메리칸 항공과 협력해 피닉스 스카이 하버 국제공항에 보안검색 강화를 위한 ‘컴퓨터단층촬영장치(CT) 스캐너’를 처음으로 도입하기도 했다.

국토안보부는 테러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요르단과 카타르 등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10개 국제공항에서 전자기기 기내 반입금지 조치를 시행해 왔으며, 최근 이를 유럽의 일부 국가로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일단 이를 보류하고 안전 조치를 확대하는 선에서 절충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