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3-2017] 시카고 일원 물난리

1716
시카고 일원에 천둥과 번개, 집중호우를 동반한 폭풍우가 강타해 곳곳에서 홍수, 정전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은 12일 오전 북서부 서버브 먼덜라인 타운내 한 주택가가 물에 잠긴 모습.

11~12일 250mm 집중호우

시카고 일원에 천둥과 번개, 집중호우를 동반한 폭풍우가 강타해 곳곳에서 홍수, 정전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은 12일 오전 북서부 서버브 먼덜라인 타운내 한 주택가가 물에 잠긴 모습.

시카고 일원에 천둥과 번개, 최대 250mm가 넘는 장대비를 동반한 폭풍우가 쏟아져 도로와 주택이 물에 잠기고 전력공급이 중단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12일 지역 언론 보도와 연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밤부터 12일 오전 10시 현재 최대 강우량을 기록한 지역은 레이크와 맥헨리카운티, 위스칸신주 케노샤카운티 등으로 전날 밤부터 250mm에 달하는 비가 내렸다. 그 외 지역 강우량도 120~180mm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 30~8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하고 일부 지역에 돌발성 홍수 경보를 발령했다.

abc방송은 “수천명이 밤사이 피난을 하고, 일부 침수 지역에서는 경찰이 고무보트를 이용해 주민들을 구조하는 상황까지 연출됐다”고 보도했다. 시간당 60~80k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가로수가 쓰러져 운전 중이던 차량을 덮치는 사고가 있었고, 크고 작은 교통사고도 잇따랐다. 도로가 유실되고, 시카고 다운타운과 서버브를 연결하는 통근열차 메트라(Metra) 철로가 물에 잠기면서 일부 노선 운행이 중단돼 출근길 교통이 큰 혼잡을 빚었다. 장거리 철도 앰트랙의 시카고-밀워키 구간도 잠정 폐쇄됐다.

연방항공국(FAA)은 이날 오전 현재 오헤어공항에서 143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으며, 그 외 항공편도 평균 1시간가량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카고 제2공항인 미드웨이공항의 상황도 유사하다. NBC방송은 전력공급업체 ‘컴에드’의 보고를 인용, 시카고 일원 1만4천800가구에 전력공급이 끊긴 상태라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