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0-2017] 일리노이주민 에너지 지출 적다

885

월 평균 247달러…51개주 가운데 5번째로 낮아

일리노이주가 전기·휘발유·천연개스 등 에너지에 지출하는 비용이 미국내 51개주(워싱턴DC 포함) 가운데 최하위권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렛 허브의 조사에 따르면 일리노이주민들이 전기, 휘발유, 천연개스 등 에너지에 월 평균  247달러로 전국에서 5번째로 낮았다. 이중 전기사용료는 월 평균 97달러로 전국 5번째, 자동차용 휘발유는 월 평균 94달러로 전국에서 10번째로 적었다. 그러나 난방이나 요리에 주로 사용되는 천연개스 사용료는 월 평균 56달러로 전국 4번째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나 대조를 보였다.

전국에서 월 평균 에너지 지출이 가장 적은 주는 워싱턴DC로 월 219달러에 그쳤다. 그 다음은 워싱턴(월 226달러)였고, 콜로라도(228달러), 오레곤(246달러) 등의 순이었다.

반면 전국에서 월 에너지 지출이 가장 많은 주는 커네티컷(380달러)이었으며 알래스카(332달러), 로드 아일랜드(329달러), 메사추세츠(327달러), 와이오밍(320달러)이 2~5위를 기록했다.

한편 월렛 허브에 따르면 미국내 저소득층은 매달 손에 거머쥐는 세후 실소득의 5~22%를 에너지 비용으로 지출하고 있었고 특히 2,500만 가구는 에너지 소비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신경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