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8-2016] 주지사 거부권 행사 규탄

918

유권자 단체 등 자동유권자 등록법안 관련

madang

자동 유권자 등록 시스템 법안에 대한 라우너 주지사의 거부권 행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사진=마당집>

 

브루스 라우너 일리노이 주지사가 지난 12일 자동 유권자 등록 시스템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 주상하원의원 및 일리노이주 유권자 권익옹호단체인 ‘JDIC’(Just Democratic Illinois Coalition), 아시안 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AAAJC), 데이빗 오 쿡카운티 서기관 등이 15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이를 규탄했다.

마당집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자동 유권자 등록 시스템 법안은 일리노이에 사는 모든 유권자들이 거주지 주소지가 변경돼도 다시 유권자 등록을 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등록이 되도록 하는 법안이다. 이 법안은 최근 공화, 민주당 양당의 지지를 받아 주 상·하원을 모두 통과했으나 라우너 주지사가 거부권을 행사해 입법이 좌절됐다.

대니얼 비스 주상원의원은 “주지사의 거부권 행사는 유권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투표참여를 권장하기 위해 법안을 지지한 대다수 상·하원의원의 노력과 의견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면서 “이 법안이 발효됐다면 일리노이가 유권자 등록 처리를 위해 쓰는 재정을 크게 줄일 수 있었을 뿐 아니라 보다 더 많은 유권자들이 편하게 투표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이빗 오 쿡카운티 서기관은 “주지사가 거부권을 발동한 것은 일리노이주의 민주주의 정신에 반하는 결정이다. 이번 거부권 행사로 인해 오는 11월 대선에서 유권자 등록을 걱정하지 않고 투표할 수 있었던 70만명의 유권자들은 투표일 전에 유권자 등록을 하거나 선거 당일 많은 시간을 할애해 유권자 등록을 한 후에야 투표를 할 수 있는 불편을 겪게 됐다”고 말했다.

AAAJC의 양정희 부디렉터도 시카고트리뷴, WGN 등 주류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주지사가 어느 때고 자신의 의사를 표시할 수 있었을 텐데 마지막 순간까지 기다렸다가 이 좋은 법안을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