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4-2017] 가을의 색깔

1244

요즘은 아침, 저녁으로 선선하다 못해 쌀쌀하기까지 해 가을이 왔음을 실감케 한다. 이러다 곧 겨울이 오겠지. 올 겨울은 그다지 춥지않고 눈도 많이 안왔으면 하는 바람은 나만의 생각인가? 글렌뷰 타운에 핀 이름모를 꽃들을 보며 잠시나마 허락되는 가을의 고운 색깔을 만끽해본다.<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