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선교사 운동에 힘쓸 터”

135

임현수 토론토 큰빛교회 원로 목사

지난 6~8일 열린 실버선교회 창립 20주년 기념 선교집회에 강사로 초청돼 시카고를 방문한 임현수 원로목사(토론토 큰빛교회/사진)는 “앞으로 100만 선교사 운동을 일으켜서 자비량, 평신도 선교사들을 대거 양성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이후, 북한을 보는 눈이 많이 달라졌다. 북한을 복음으로 변화시키는 것은 오직 하나님의 힘으로만 가능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어느날 갑자기 통일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고, 앞으로 그 때를 위해서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고 싶다. 시카고가 미국의 중앙이니까 이 곳을 중심으로 미국에서 선교의 불이 지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임 목사는 “이제는 실버시대다. 시니어들께 ‘지금이 쓰임받기 딱 좋은 때’라고 꼭 말씀드리고 싶다. 열심히 선교하면 하나님께서 건강을 책임져주신다. 은퇴하고, 시간이 많고, 자녀들이 안정적인 생활을 하고 있는 분들이 많은데 남은 삶을 더 보람차고 소중히 써야한다. 마지막 생애를 생명보다 소중한 복음을 위해 드리기로 결단하시고 멋진 열매를 맺자”고 당부했다.<신은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