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3-2015] 저커버그 부부“450억달러 주식 기부”

924

 

페북 지분 99% 해당

 

Max Chan Zuckerberg, Mark Zuckerberg, Priscilla Chan Zuckerberg

마크 저커버그 부부가 1일 출산한 딸맥스와의 사진을 공개했다.<AP>

 

페이스북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31)와 소아과 전문의로 중국계 미국인 부인 프리실라 챈(30)이 회사 주식 99%를 자선사업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이 기부할 예정인 주식의 가치는 무려 450억달러에 달한다. 따라서 향후 실제 기부액수는 이보다 더 많을 수 있다. 다만 이들은 향후 3년간은 연간 기부액을 10억달러를 넘기지 않기로 했다. 페이스북 이사회 의결권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저커버그 부부는 이날 딸 맥스를 낳았다고 자신들의 페이스북을 통해 알리며 딸에게 보내는 공개편지를 썼다. 저커버그 CEO는 이 편지에서 자선사업의 목표로 “인간의 잠재력을 향상하고 평등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 사회는 현재를 투자해 새로운 세상을 발전시킬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저커버거 부부는 이런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의 초기사업은 개인화된 맞춤형 학습, 질병 치료, 사람들 연결하기, 강한 공동체 만들기 등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이들은 설명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