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3-2015] 한국 평통·향군 수장 동반추락

932

 

현경대 수석부의장-불법자금 수수의혹 사의

조남풍 향군회장-대가성 금품수수혐의 구속

 

hyun

cho

 

 

 

 

 

 

현경대 평통 수석부의장, 조남풍 재향군인회장

 

한국의 향군과 평통의 두 수장이 볼썽사납게 동반추락했다.

인사 청탁과 납품 편의 등의 대가로 5억원 가량의 금품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조남풍 재향군인회장이 지난달 30일 구속된데 이어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최근 검찰의 소환조사를 받은 현경대 민주평통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지난 1일 사의를 표명했다. 두 단체 모두 시카고 등 해외지역에 지부를 두고 있어 현 수석부의장과 조 회장의 추락을 지켜보는 해외지부 관계자들도 착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조남풍(77) 회장은 올해 4월 취임을 전후해 사업 관련 이권을 대가로 향군 산하 기업체의 납품업체에서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취임 후에는 산하 기업체 및 기관장 선임과 관련해 향군 내부 인사들로부터 인사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도 있다. 조 회장은 육사 18기로, 하나회 출신이다. 노태우 정권에서 보안사령관과 1군사령관을 역임했으며 1993년 방산업체에서 뒷돈을 받았다는 이른바 ‘율곡비리’에 연루돼 군복을 벗고 불명예 퇴진한 바 있다. 지난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선거캠프의 안보전략부장을 맡으며 ‘부활’해 향군 회장 선거에서 당선됐다. 그의 구속에 대해 향군 해외지부 관계자들은 “개인적으로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향군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안보단체로 거듭나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 7월 제17기 민주평통 시카고지역협의회 출범식에 참석했던 현경대(76) 평통 수석부의장은 지난달 21일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검찰로부터 조사를 받은 후 1일 사의를 밝혔다.<본보 12월2일자 A1면 보도> 현 수석부의장은 이날 평통 자문위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평통 수석부의장인 저는 2012년 총선 당시 1천만원 수수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수석부의장 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이 평통에 누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사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5선 의원 출신인 현 수석부의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원로 지지모임인 ‘7인회’ 멤버로, 한때 대통령 비서실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인물이다.

그의 사임에 대해 평통 해외지회 관계자들은 “박 대통령의 통일정책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특히 평통 사상 처음으로 연임돼 통일을 위한 보다 효율적인 노력과 성과를 기대했는데 참으로 안타깝게 됐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