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9-2016] 지나친 ‘논컴피트’ 계약 제동

961

 

지미존스 피소 10만불 합의

 

샴페인에 본사를 둔 패스트푸드 체인 지미존스가 시급 종업원들에게 지나친 ‘논컴피트 어그리먼트’(경쟁업종 취업제한 동의서)를 적용했다가 일리노이주 검찰총장실부터 소송을 당해 10만달러의 합의금을 내기로 했다. 주검찰총장실은 지미존스가 시급 종업원을 고용하면서 일하는 기간 중이나 지미존스를 그만 둔 후 2년 내에 다른 유사 패스트 푸드점에서 일하는 것을 금지하는 동의서를 작성하도록 했다면서 이는 지나치게 제한적인 계약이라고 소송배경을 설명했다.

주검찰이 조사에 착수하기 전에 나온 합의문은 지미존스가 10만달러를 합의금으로 내고 주 검찰총장실은 이를 논컴피트 교육 및 홍보에 사용한다는 내용이다. 지미존스는 동시에 논컴피트 계약 내용이 무효임을 해당 직원과 전 직원들에게 고지하고 신규고용 때에도 이 규정을 없애기로 했다. 일리노이 근로법 상 새해 1월1일부터 시간당 13달러 미만의 시급 종업원은 논컴피트 제약을 받지 않는다.

지미존스는 1983년 샴페인에서 설립되어 일리노이주에 약300개, 전국적으로 2천개 가까운 식당이 영업중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