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한인 혼혈 16세 여학생 한국 최연소 여자축구 대표 됐다

    0
    440

    ▶ 케이시 유진 페어 발탁

    ▶ 2023 여자 월드컵 출전

    미국인 아버지와 한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16세의 미주 한인 혼혈 여학생이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에 발탁돼 화제다.

    주인공은 케이시 유진 페어로, 페어는 2023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에 나서는 콜린 벨 감독의 대표선수 명단에 올랐다.

    이로써 페어는 한국 축구사상 여자 월드컵 최종 명단에 든 최초의 혼혈 선수로 탄생했다. 더불어 페어는 16세 1개월의 나이로 월드컵에 나서며 ‘최연소’ 기록도 썼다.

    2007년생인 페어는 미국 명문 유소년팀 PDA에서 뛰는 선수로, 동 연령대 선수들보다 우위인 체격조건을 살린 저돌적 돌파가 강점으로 꼽힌다. 축구협회에 따르면 페어는 복수국적자다. 지난해 15세 이하(U-15) 대표팀 소집 훈련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등 미국에서도 촉망받는 자원이다.

    페어는 지난해 11월 대한축구협회와 인터뷰에서 6세부터 선수로 꿈을 키웠고, 10세 때 남자 유소년들과 함께 그라운드를 누볐다고 했다. 아버지가 한국에서 영어 교사로 일하던 중 어머니를 만나 결혼했다는 페어는 “목표는 언젠가 대한민국 여자 국가대표팀 선수가 돼 동료들과 FIFA 여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드는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페어는 대표팀 명단 발표 후 파주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취재진과 만나 “측면에서 1대1 공격 등 내가 가지고 있는 능력 중 팀에 기여할 장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당차게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기회를 받아 굉장히 영광스럽다”며 “팀에 도움이 되는 일이 있다면 어떤 일이든 잘 수행해보겠다”고 했다.